소연 씨에 대한 소담 현 투숙객들의 입장


  1. 상황 정리

    1. 소연 씨와 빈집 구성원은 7월에 긴 대화를 통해 (1)소연 씨와 빈집 구성원들이 이 문제를 풀 힘을 다시금 갖기 위해서는 (2)일단 서로에게서 떨어진 시간을 가져야만 하고, (3)이를 위해 소연 씨는 소담과 이락이네에 오지 않기로 했다. (4)소연 씨가 점진적으로 모든 빈집 텔레그램 그룹방에서도 나가기로 하였고, (5) 소연 씨는 따로 ‘내가 원하는 공동체가 나로 인해 파괴되는 상황’에 대해 고민, 성찰하는 시간을 갖기로 하였다. 궁극적으로 소연 씨와 빈집 구성원은 떨어진 기간이 변화와 이해의 시간이 되기를 기대하였다.

    2. 소연 씨는 이야기한 당일 소담 대화방에서 나갔다. 그러나 이후 빈집 관련 대화방(이락이네, 수다방, 공지방을 포함한 모든 빈집 모임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나가지 않으셨고 최근 소담 구성원에게 빈집 사람들이 본인에게 ‘위계에 위한 폭력’을 행했다거나, ‘다수가 자신을 압박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최근 빈마을 수다방에서도 ‘무리한 요구는 작작’하라고 했다.

    3. 소담 구성원은 소연 씨가 말한 ‘무리한 요구’ 즉 1.a에 기술한 (1)-(5)을 서로 이해하고 합의한 약속이라고 생각한다.

    4. 자세한 상황을 알고 싶다면 2018년 6월과 7월 사이의 빈집 회의록을 참고해주시기 바란다.

  2. 소담 투숙객의 입장

    1. 소담 구성원은 소연 씨와 대화하면서 많은 고통을 겪었다. 소연 씨의 고통에 공감하지만, 소연 씨가 소담에서 멀어지는 것이 소연 씨와 소담 구성원 모두를 위해 좋다고 판단했다. 여전히 서로가 고통 없이 소통하고 관계 회복에 이르기 위해서라도 서로 단절된 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2. 소담 구성원은 소연 씨가 점진적으로 그룹방에서 나가기로 한 약속을 지키지 않고 오히려 그 약속에 대해 왜곡된 문제제기를 하는 것에 대한 우려를 표한다.

    3. 소연 씨가 7월에 빈집 투숙객들과 한 약속 - 이락이네, 빈마을 수다방, 빈마을 공지방, 4차 산업혁명과 빈마을의 미래에 대해서 고민만 하는 모임을 포함하여 모든 빈집 텔레그램 그룹방에서 나가는 것-을 지키기를 요구한다.

    4. 소연 씨와 빈집 구성원들이 다시 만나 이야기하는 자리는 위 약속을 소연 씨 스스로 이행한 후에 만들어질 수 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9 소담 20181014 소담집회의 손님 2018-10-15 6967
88 소담 2018108 소담집회의 손님 2018-10-09 6347
87 소담 2018930 소담회의록 손님 2018-09-30 6375
86 소담 20180924 소담 집회의 [2] 손님 2018-09-24 7203
85 소담 20180916 소담 집회의 손님 2018-09-16 6730
84 소담 20180909 소담회의 손님 2018-09-10 6389
83 소담 0903 소담회의 케이시 2018-09-03 6863
82 소담 20180826 소담회의록 손님 2018-08-26 6918
» 소담 소연 씨에 대한 소담 현 투숙객들의 입장 케이시 2018-08-20 8959
80 소담 20180819 소담회의기록 케이시 2018-08-20 7204
79 소담 20180805 소담 회의 이름 2018-08-05 7092
78 소담 20180729 소담회의록 손님 2018-07-29 6323
77 소담 2018년 7월 22일 소담 집회의 사씨 2018-07-23 6490
76 소담 2018년 7월 15일 소담 집회의 사씨 2018-07-22 6649
75 소담 20180708 소담 집회의 이름 2018-07-08 6352
74 소담 20180701 소담 집회의 사씨 2018-07-02 6342
73 소담 0624 소담 집회의 이름 2018-06-24 7082
72 소담 20180610 소담 집회의 사씨 2018-06-20 6755
71 소담 20180610 소담회의록 손님 2018-06-10 6844
70 소담 180603 소담 집회의 손님 2018-06-04 63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