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집에서 지내던 어느날의 일이다. 여느때처럼 좁은 거실에서 여러 명이 빈둥거리며 수다를 떠는 와중, 문의 전화가 걸려왔다. 옆방으로 가서 한참 통화를 한 친구가, 거실로 돌아오더니 말했다.

 "중년 아줌만데, 좀 상황이 안좋은가봐. 뭐, 횡설수설하면서 신세 한탄을 한참 하더니.. 뭐, 남편이 폭력적이고 큰아들도 그런거 같은데. 아무튼 그러더니 여기 오고 싶다고 하는데, 자기 아들을 보내고 싶다고 하는건지, 자기가 오고 싶다고 하는건지도 잘 모르겠어."
 "그런 전화, 좀 오랜만이다. 그치?" 다른 한 친구가 끼어들었다.
 그런 전화가 뭔지는 분명치 않았지만, 나는 반사적으로 그런 전화가 많이 걸려오냐고 물었다.
 "응, 꽤 자주 와." 전화를 받았던 친구가 대답했다.
 "아무튼, 뭐 와서 지내보셔도 된다고 했어. 근데.. 그 아줌마가 갑자기.."
 그는, 약간 은밀한 목소리로 말을 이었다. "빈집에서는 사람들이 안싸우죠? 그렇죠? 그러는거야."
 잠깐의 침묵 후, 우리는 모두 웃음을 터뜨렸다. 그 이름모를 중년의 아줌마에 대한 안쓰러움을 느끼면서.
 "그래서, 뭐라고 했어?"
 "응, 뭐. 우리 싸워요. 맨날맨날 싸워요. 그랬지. 그랬더니, 아 그렇군요. 거기도 사람사는 데군요. 그러더라."

  (디디, 커뮤니케이팅 꼬뮨즈 중)


<빈고 4월 과식책읽기 : 빈집 메들리>

올해도 공동체은행 빈고는 조합원들과, 그리고 미래의 조합원들과
함께 공부하고 수다하는 여러 모임을 만들어 가고자 합니다.

읽을 것을 정해서 그날 하루 맛있는 것을 잔뜩 먹으며
같이 읽고 이야기하는 '과식 책읽기 모임'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전문적인 학습이라기 보다는 읽을거리를 사이에 두고 서로의 생각과
삶을 나누는 편하면서도 진지한 모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번에 같이 읽을 것은 디디의 빈집에 대한 긴 글 '커뮤니케이팅 꼬뮨즈'(여행자들의 공산주의)와
지음이 지금까지 써온 빈집에 대한 글들입니다.

별다른 사전지식이나 준비가 필요하지는 않습니다. 한가한 토요일 시간과 주린 배면 충분합니다.
당신을 기다립니다.

일시: 4월 23일(토) 오전 11시 ~ 오후 6시
장소: 옛 카페 해방촌(서울시 용산구 용산동2가 19번지 1층)
         빈마을 우정국(서울시 용산구 신흥로 7길 35-5번지 2층)
문의: 010-3058-1968(빈고폰)
대상: 누구나
준비물: 가벼운 마음
참가비: 5,000원 이상(식비+공간분담금)

※읽을거리를 미리 뽑아야하니 오실 분은 댓글,메일,문자(010-3058-1968) 등으로 미리 알려주세요!


댓글 '2'

게스트

2016.04.21 21:10:58

참석은 못할 것 같은데..혹시 책만 구입가능할까요?

손님

2016.04.22 01:54:41

빈고(010-3058-1968)로 연락 바랍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47729
» 저기... 나랑.. 책 읽을래? [2] 손님 2016-04-18 2688
1922 연두님의 의견에 대한 저의 의견. [2] 수수 2016-04-05 2386
1921 2016.03.16 대책위 마무리 자체평가 회의록 수수 2016-04-05 2243
1920 2014년 겨울에 일어난 빈마을 정서적 폭력과 스토킹 사건 관련 대책위에게 드리는 의견서 [5] 손님 2016-04-04 2567
1919 안녕하세요~ 빈마을 장투객이었던 산하임다! (홍보성 글) [1] 손님 2016-04-02 2320
1918 2014년 겨울 사건에 대한 빈마을 결정사항에 따른 회의체의 사과문 손님 2016-03-31 2150
1917 2016년 3월 25일 빈마을 회의 기록 [5] 둥쟁 2016-03-26 2459
1916 160324 구름집 회의 [2] 손님 2016-03-25 2414
1915 아나키즘은 어떤 세상을 만들고자 하는가? [1] 손님 2016-03-12 2504
1914 다음 주 3월8일은 세계여성의날입니다. [3] 손님 2016-03-04 2228
1913 정민의 글에 대한 반박 [1] 손님 2016-03-03 2311
1912 빈가게 마지막 전시/상영/공연 "아직여기에" file 손님 2016-03-03 2191
1911 느루의 글 [10] 손님 2016-03-01 2652
1910 아듀, 빈가게.... ! file 손님 2016-03-01 2224
1909 직조 모임...이라기 보다는 뜨개질 모임 file 손님 2016-03-01 2294
1908 부산에 빈집과 같은 공간이 있나요 [2] 손님 2016-02-25 2235
1907 단기투숙 문의합니다 [1] 고동 2016-02-22 2243
1906 느루의 반박, 그리고 현재 입장 [14] 손님 2016-02-22 2455
1905 [속기록자료] 20160109 빈마을 정서적 폭력 및 스토킹 사건 결정사항에 대한 설명회 손님 2016-02-20 2196
1904 [2월 21일] 카페해방촌 빈가게 - 마지막 정리하는 날! 손님 2016-02-20 2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