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25일 빈마을 회의

장소 : 주력발전소

참가자 : 양군 풀 드론 자유 마카롱 낙타 우더 나마스떼 오디 태양열 둥쟁 한희 베로 광대 수정

 

주력발전소와 빈마을 소통에 관하여

 

자유 : 오늘 회의에 두 가지 생각이 있다.

첫 번째, 빈집에서 그리고 주발에서 오래 산 사람으로 주력 발전소가 빈마을과 소통이 부진하여 서로 서운한 감정이 생겼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오래 산 사람으로 책임감이 있었다.

두 번째, 개인의 노력과 책임을 떠나서 구조적인 문제가 무엇일까? 1, 거리상의 문제. 2, 빈마을이 하고 있는 활동에 마음을 두고 빈집에 들어온 것이 아닐 수도 있다는 점.

드론 : 이번에 불만이 터진 이유는 살림집과 사랑채를 정리하며 장단투를 어떻게 이동해야 할까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어야 하는데, 주발에서 소통이 안 된 것이 문제였다.

모든 집이 장단투를 받기 힘든 상황에서 주력발전소에서 소통을 하지 않는다는 것은 장단투를 받지 않겠다는 의사표현으로 보였고, 그러한 모습에 다른 빈집들이 문제를 제기하였다.

(하지만 주력발전소는 그러한 의도는 없었다. 그런 이야기가 나누고 있었는지 잘 모르고 있었다.)

태양열 : 주발에서 마을 회의 참석률이 낮고 그동안 문제가 되었다면, 왜 그동안 아무 말도 없다가 이제 와서 이야기를 하느냐.

드론 : 그것 때문에 우리가 피해를 본다는 생각은 없었으므로, 하지만 이번 장단투 문제는 주력발전소와 이야기를 나누지 못해 일을 진행하기가 힘든 상황이었다. 주발의 참여가 필요한 문제였음.

오디 : 스스로 느끼고 개선하기를 바라였다. 하지만 더는 그러한 것을 바라기보다는 권유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 이러한 회의 자리를 만들었다.

 

베로 : 저번 회의에서는 주력발전소 사람들이 일이 있었다. 그 전 회의에는 한 명 이상 참석을 항상 했다.

오디: 그 한 명이 태양열인 경우가 많았다.

베로: 그전에는 주발에서 주최하는 회의나 잔치 경우 마을 사람들이 많이 오지 않은 적이 있다. 왜 참석률 저조를 주발만을 문제로 삼느냐 빈마을 분위기가 아니냐?

드론 : 문제는 마을과 소통이 안 된다는 것이다. 참석률이 아니다.

오디 : 집회의 회의록을 올려주면 일단 마을에 집 이야기가 공유되니 집 회의록을 잘 올려 주었으면 한다. 회의나 잔치뿐만 아니라 여러 행사에 참여하며 빈마을 활동에 관심을 가져 주었으면 좋겠다.

드론 : 부득이하게 회의에 참석하지 못하더라도 소통할 방법은 여러 방법이 있다. 그러한 것들을 사용하여 상황을 공유하기 바란다.

 

살림집 사랑채 장단투 이동 문제

 

한이 : 살림집 유지를 안 하겠다. 아는 사람이 없다. 아는 사람이 없으니 할 방법이 없다. 하려고 했는데 생각보다 복잡하다. 그래서 모르겠다. 수정은 도와준다고 했는데 무엇을 도와준다는 건지 모르겠다. 집이 아깝지만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

나마 : 일단 4월 동안 사랑채 사람들이 계속 사랑채에 머무를 듯하고, 머물렀으면 좋겠다. 하지만 23층 정리가 되었을 때 장단투 이동 문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어야 할 듯하다. 집마다 지금 장단투 현황을 알아야 할 듯하다.

 

: 구름집 같은 경우 한이 연화가 들어오기로 이야기했다. 연화는 사랑채가 빠질 때까지 사랑채에 있고, 사랑채가 정리된 후에 이야기를 나누기로 했다. 한이는 이야기를 더 나누어 봐야 할 듯하다.

 

l  구름집 장투 : 오디 우더 치즈 수수 드론 풀 막내 / 4 4일 이후 오디 우더 빠지면 2명 더 수용 가능.

l  주력발전소 장투 : 남자 4명에 여자 3명 총, 7. 손님방과 여자방, 2명 가능하지만 장투를 생각했을 때, 1명만 가능

l  사랑채 장투 : 양군 온 나마스떼 둥쟁 마카롱, 남자 5 / 연화 보현 곰자, 여자 3, 8

 

나마 : 당장 미수금이 걷어지지 않고 4월 초에 미수금 문제가 해결되는 것이 있다. 4월 월세를 내야 하는 상황이라 지금 머무는 사람이 그냥 한달 더 머무는 거로 생각 중이다.

23층 정리하게 되면 여장투가 옮겨갈 듯하다. 연화 보현 곰자. 여장투 셋은 어디든 옮겨갈 수 있는 상태이다.

드론 : 사랑채 1층이 생활하기에 좋지 않은데, 고집하는 이유가 있는가? 살림집으로 집을 옮기는 것도 생각해 볼 수 있지 않을까? 2층에 우정국이 있으니 우정국과 살림집이 서로 교류도 활발히 할 수 있을 듯하다. 사랑채를 고집하기보다는 옮기는 게 더 좋지 않을까 싶다. 사랑채는 당장 빨래 말릴 곳도 없고.

나마 : 공간이 익숙하다. 2000/45 분담금 65만원. 4명이면 유지 가능하다. 생활한다고 했을 때 사랑채가 더 편하다. 23층이 재정적으로 부담스럽고 유지하는 데 품이 더 많이 들지만 1층을 유지하는 것에는 그리 큰 불편함이 없다. 장단투가 불확실한 상황이라 23층 유지는 부담스럽다. 1층만 유지는 큰 문제가 없다. 남자만 생활한다는 게 문제는 있지만.

 

오디 : 2층이 있더라도 좋다고만 볼 수 없다. 사랑채 문제를 보아라.

한이 : 우정국에 파쌍이 다른 집으로 옮겨가야 하는 상황이다. 토미는 들어갈 빈집이 없다면 다른 곳에서 잠깐 지낼 생각이다. 정확한 것은 내가 구름집으로 가는 걸 생각 중이고, 토미는 자기가 알아서 한다고 한다.

 

l  이동해야 하는 장단투 : 사랑채 여장투 3 (연화 보현 곰자) / 살림집 1 (한희) / 우정국 1 (빠쌍), 6

 

 

살림집 공간을 유지할 것인가?

 

수정 : 살림집이 8월 까지 계약이라 그때까지 유지를 해볼까 싶었다. 파쓰 한희 토미. 지금 인원에서 한 명만 들어가도 유지가 가능한 상황이다. (사랑채가 나가기 어렵다는 것이 전제?)

나마 : 사랑채를 정비하여 23층이 빨리 나갈 수 있도록.

수정 : 부동산에서 사랑채 23층을 신경 쓰지 않는 듯하다. 사랑채 정리가 급선무

한이 : 살림집을 사람만 있으면 유지하고 싶다.

수정 : 우정국으로서는 살림집이 유지가 되면 좋겠다. 비용도 좋고. 살림집은 사람이 더 안 들어와도 우정국과 함께했을 때 유지가 가능하다. 마을 차원에서 살림집 처분이 더 이익이라면 그렇게 하겠다. 2 개월 정도 살림집은 지금 인원으로 운영이 가능하다. 재정을 살림집과 우정국을 구분하여 하는 게 좋을 듯하다. 주발이 더는 사람을 받을 수 없다면, 지금 우리가 가지고 있는 공간을 쓰는 게 좋지 않은가?

오디 : 재계약 하는 게 좋지 않을까?

수정 : 부담스럽다. 새집을 계약할 필요가 있나? 빈고 계약 책임자는 있다. 토미 한이 파스. 신뢰를 못 받아 해체하라면 해체하겠다, 하지만 기회를 준다면 우정국의 도움으로 해 나갈 수 있다.

오디 : 중요한 건 의지표현, 의지표현은 수정이 다 하고 있다. 한이가 아니라. 본인 의지표현이 없어 보인다. 공간 구성자 3명 의지 표현이 가장 커야 하지 않을까? 하고 싶으면 의지를 표현하라.

나마 : 구름집이 먼저 장단투를 받고 그다음에 살림집으로 사람이 들어간다면, 살림집을 2, 3개월 상황을 지켜보아도 괜찮지 않을까?

오디 : 한이가 의지가 있다면, 토미와 나머지는 어떤가? 3명의 의지를 보이면 그것을 반대할 이유가 크게 있을까? 더 지켜보자. 3명의 의지 표현이 먼저이고.

양군 : 사랑채 빈가게 살림집 같이 정리라 복잡하다. 사랑채 정리하고 그 다음 살림집 정리하는 건?

 

앞으로 장투를 어디로 보낼 것인가?

 

오디 : 보현씨는 우정국으로 갈 수도 있고, 구름집에도 갈 수 있다. 구름집에 여자 두 명 자리가 있기는 하다.

 

l  우정국 : 여자 자리에서 최대 두 자리가 가능하다. 남자는 다 찼다. 우정국은 5명은 돼야 유지가 가능하다. 지금은 4명이다.

l  구름집 : 3명까지 가능하다. (손님방 포함) 구름집은 8명은 돼야 유지가 가능하다.

l  사랑채 : 23층 정리되면 자리 없다. 손님방이 빈다.

l  주발 : 여자 장투 1명 가능하다. (손님방이 빈다)

정확한 이동은 오디와 우더가 빠지는 44일을 기점으로 결정이 날 듯하다.

 

베로 : 살림집 유지하는 것을 지지해 주어야 하는 것은 아닐까?

드론 : 사람이 더 들어 올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 공간이 없다면 우리만으로 굳어버릴 것 같다. 좋아 보이지는 않는다.

수정 : 살림집 유지 문제는 우정국 사람들과 이야기를 먼저 나누는 게 맞는 듯하다. 살림집을 유지하면 우정국 분담금이 더 드는 상황이니.

베로 : 장투 문의가 들어오면 살림집으로 보내는 건 어떤가? 살림집이 정리하면 그다음에 이동을 생각하면 되고, 일단 공간이 없으니 살림집에 사람을 받는 것도 좋을 듯하다.

 

마무리

 

태양열 : 내가 제안 하나 해도 될까요? 길거리에 가면 노숙자들이 있잖아요? 그 노숙자들 샘터라는 데가 있어요. 노숙자들이 가서 잠을 자는데, 그들이 하루에 3천 원 4천 원 내면 잠을 자요. 우리가 모여 있는 곳은 노숙자가 모여 있는 곳이 아니라 서울 시민이 사는 빈마을 공동체잖아요. 모든 빈집이 힘든데 그 재정적인 문제에 대해서 도와주기 힘들다면, 한 사람이 한 사람이 쫓겨나게 생긴 거잖아요. 한 사람이 한 사람이 후원하면? 그 한 사람을 살릴 수 있지 않을까요? 내가 제안하는 것은 살림집이 힘들 때는 구름집과 사랑채와 주력 발전소에 있는 사람들 중에 여력이 되는 사람들이 2만 원씩 후원을 하는 거예요. 우리는 공동체잖아요. 공동체가 왜 공동체겠어요?

수정 : 저한테 2만 원 3만 원 씩 지원해 주시면...

오디 : 이야기할 건 다 끝난 거 아닌가요?

양군 : 일단 사랑채는 더는 받을 수 없는 상황이다. 주력 발전소도 더 이상 안 받아도 되는 상황이다. 우정국과 구름집이 잘 합의해서 잘 나누는 거로 하고. 단기적이라도 살림집이 유지가 되었으면 한다. 여행 갔다 와서 갈 곳이 없다. 잘 이야기해서 유지가 되는 방향으로 갔으면 좋겠다.

 

수정 : 이번 잔치 때 무엇을 준비해 올 수 있을지 생각해 주세요. 구울 거리를 많이 가져 왔으면 좋겠어요. 우정국은 샤브샤브를 준비할게요.

모두 : 고기 굽다 불내지 마요!

 


댓글 '5'

비데

2016.03.26 22:35:08

새로운 공간이 필요하다면 그 공간을 구성하고자 하는 주체들의 자발적 움직임이 동력이 되어 꾸려졌으면 좋겠어요. 지금 분위기는 뭔가 각 집마다 터줏대감들이 있고 거기서 선택받지 못한 사람들을 새 집에 몰아넣는 모양새에요.

좌인

2016.03.28 21:59:38

마을회의에 참여하면서 그렇게 느꼈는지, 회의록을 보고 그렇게 느꼈는지 모르겠지만 덧붙입니다.
선택받지 못한 사람들을 몰아넣으려고 한거면 뭐하러 새집 만드는데 그렇게 마음을 쓰겠습니까. 이미 살림집은 집 뺄 준비를 다 해 놓은 상태인데요. 다른 집 빈자리에 보내는 게 훨씬 편하고 마을차원으로 봐도 경제적이지요. 오히려 접는게 재정적으로는 이득이지만 궂이 분담금을 훨씬 더내면서 7명이 2집에서 살고 있는 이유가 그저 선택받지 못한 사람들을 몰아내기 위한거겠습니까?
다른 터줏대감이 떡하고 버티고 있어 또다른 터줏대감이 될수있는 기회 조차 없던 사람이, 공간을 운영해볼 의지가 있지만 마을에서 요구 받는 책임감을 보여주기엔 자신 없는 상황을 맞이하고 있는 때, 계속 손님의 포지션으로 있던 이가 주인이 되려는 마음을 품게 된 기회를 놓치지 않으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설명하고 싶습니다. 누구나 자발적이면 좋겠죠. 그 자발성이 주체적으로 생성될 수도 있지만, 그렇지 못한 경우도 있다고 봅니다. 조금씩 마음을 먹고 있는 사람을 지지하려던 발언들과 움직임이 되려 그들을 주체로 내세우는 데 걸림돌만 된것같네요. 또 공간이 줄어들고 경제적으로 안정적이게 되면 다른 이들이 참여할 틈을 만들기보다 그저 모인 사람들끼리 안정적으로 사는데만 신경쓴다는 생각에 살림집과 우정국 사람들이 계속 이어갈 의지를 보이고 있다는 말도 덧붙입니나.

터줏대감. 역시 빈마을을 떠날 때가 됐군요ㅎ

손님

2016.03.29 02:40:43

-이런 느낌들은 오해일거라 생각해요. 사람들이 충분한 소통을 하더라도 생길 수 있는게 오해인데, 각기 다른 집에 살면서 가끔 있는 마을회의나 집회의 기록만 보면 당연히 오해가 발생할 수 있겠지요. 각자 말하고자 하는 바의 맥락과 뉘앙스를 다 살피지 못할테니까요. 그래서 더욱 '나는 어떻게 느끼고 있는지' 같이 얘기하는 게 중요하겠단 생각이 드네요. 

저 역시 비데님이 말씀하신 "선택받지 못한 사람들을 새 집에 몰아넣는 모양새"라는 것과 비슷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터줏대감에게 선택받지 못한 사람'이란 워딩보다는 함께 사는데 적잖은 어려움을 주변인들에게 안겨줬던, 그래서 같이 살던 사람들이 더 많이 마음을 써야 했던 이들이라는 워딩이 더 적확할 것 같네요. 선택받음-선택받지 못함이라고 그렇게 일방향적으로만 말할 수는 없을 것 같아서요.) 좌인은 만약 선택받지 못한 사람들을 몰아넣으려면 뭐하러 비용과 심적인 부담을 지면서까지 새 집 만드는데 그렇게 마음을 쓰겠느냐고 물었지요. 그렇지만 결과적으로는 그런 모양새인걸요. 그 사람들을 몰아내기 위해서 이사를 하거나 축소를 한 건 당연히 아니겠지만, 집이 축소되는 과정에서, 집 안에서 트러블이 있었던 사람들이 갈 곳이 없어졌습니다. 빈집 운영에 관심을 가지지 않는다는 지속적인 문제제기를 받은, 그 사람들만 남게 되었어요. 그런데 그 사람들만 모여있는 집을 꾸리겠다고, 다른 사람들이 목소리를 높이는 것. 이것이 제가 이해한 지금의 상황입니다. 선택받지 못한 사람들이 갈 곳이 없어지자 새 집을 만들어보라고 하는 건 아닌가? 하는 오해가 싹트기 충분한 상황이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자꾸 '주체'의 '자발성'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는 거라 생각합니다. 

물론 좌인의 말대로 다른 사람의 도움과 배려 속에서 자발성이 만들어지기도 할 겁니다. 하지만 그렇다면 적어도 그 자발성을 보이려는 사람이 주로 이야기를 했으면 좋겠어요. 왜냐면, 솔직히 신뢰롭지가 않기 때문입니다. 집 운영에서 가장 기본인 집안일조차 하지 않는다던 사람들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물론 변하는 게 사람이라지만, 변화의 단서가 쉬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그랬던 이들이 '유지할 수만 있다면 집을 유지해보겠다'고 말하는 걸 쉽게 믿기는 버겁습니다. '집 유지를 위해 이런 것들을 해보겠다. 어떤 이유로 나는 집을 유지하고 싶다' 가 사람들을 설득하기 위한 최소 조건이 되어야 하는 것 아닌가요? 제가 너무 높은 기준의 자격론을 들이미는 걸까요? 뭐 어찌저찌 살아보면 뭐가 될 수도 있겠지요. 그러나 마을이 그걸 감당할 여유가 되나요? 빈마을은 이미 오랜기간 '마을 분위기가 저조하다' 라던가, '소통이 잘 안 된다', '그냥 셰어하우스가 되는 것 같다' 는 내부 평가를 들어오던 차였습니다. 사랑채 축소는 그 결과 중 하나라고 생각하구요. 

공간이 줄어들고 경제적으로 안정적이게 되면 다른 이들이 참여할 틈이 없어질 수도 있겠지요. 그런데요, 다른 이들이 들어올 수 있는 물리적인 자리를 만들어두는 것도 중요할 수 있지만, 다른 이들이 들어와서 무언가 할 수 있는 분위기를 구축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축소는 단순히 돈이 너무 많이 들어서는 아니었어요. 물리적인 자리를 만들어뒀지만, 운영은 난항을 겪었고 사람은 더 들어오지 않았습니다. 고비용만이 아니라, 저조한 분위기와 삐걱대는 소통이라는 문제 때문에 그 공간을 축소한 것이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분위기를 구축하는 데 이미 있던 사람들이 같이 힘써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아요. 비어있는 장투 자리와 적자를 걱정하지 않고, 기존의 사람들이 안정성을 기반으로 재밌게 살면 누군가 이 모습을 보고 참여하고 싶어질테고, 별로 참여할 의지는 없지만 몸 뉘일 곳이 필요했던 사람도 그 모습을 보고 뭔가 해보고 싶어지지 않을까요? 공간이 없다고 사람을 안 받지는 않았잖아요. 

너무 복합적인 감정이 들어 말이 길어지는 것 같네요. 진행된 것들에 대한 제 생각은 다 이야기했고, 앞으로에 대해서 말해보자면, 저는 이런 것들이 이어졌으면 합니다: 새 집을 만들고 싶은 이가 정말 의지가 있다면 그 이유와 계획을 다른 마을사람들에게도 이야기해주었으면 해요. (웬만하면 빨리?) 할 수 있을지 없을지 아직 잘 모르겠고, 스스로 좀 미심쩍다면 '다른 이에게 물어볼테니 생각할 시간을 달라'고 말해줘도 충분한 것 같아요. 생각해봤는데 영 뭘 못하겠다 싶으면, 결정하는대로 말해주면 좋겠구요. (이 회의록만 봤을 때는 그래서 집을 유지하겠다는 건지 아닌지 잘 모르겠어서요. 이미 다 결정되었고 제가 뒷북치는 거라면; 알려주셔요.) 저는 마을이 그 주체들의 생각을 더 잘 알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아, 그리고 졸지에 사람을 몰아내는 터줏대감이 된 느낌이라 좌인이 기분 상해서 한 말일 것 같긴 한데, 이런 걸로 마을을 떠날 때가 되었다는 말은 하지 않으면 좋겠어요. 같이 뭘 해야 해결되는 문제이지, 떠난다고 해결되는 문제는 아니잖아요? 더욱이 좌인이 그 '조금씩 마음을 먹고 있는 사람'을 지지하려는 위치에 서 있을 때는, 이런 자조적인 말은 안 하는게 이 상황에 신뢰를 주기 더 쉽지 않나, 싶습니다. 물론 좌인은 저보다 훨씬 오래 마을에서 살면서 갖은 갈등을 보고 그 해결과정도 거쳐서.. 더 버거운 걸 수 있겠지만요. 같이 무언가 하는 과정에 있는 사람으로서, 서로 힘받고 갔으면 하네요. 

손님

2016.03.29 02:41:18

아 이게 로그인을 안 하면 이름이 안 바뀌네요; 저는 수수에요. 

손님

2016.03.29 15:34:42

큭, 찔리네요ㅎㅎ 자조적인 말 뱉어놓고 지워야지 했었는데. 슬쩍 지우러 들어왔다가 

수수가 남긴 글보고 얼굴을 붉혔슴돠ㅎ 서로 힘받고 가자는 말에 끄덕끄덕. 


우정국을 만들때 초기 합류자의 기준을 세웠습니다. '마을에서 무언가를 함께 할 계획이 있는 장투객' 그 설정은 수수가 말했던 마을 분위기에 대한 염려, 덧붙여 이 공간에서 서로가 서로를 돌보며 살아가는 사람들이 공간을 책임지고 꾸려나가야 한다는 뜻으로 만든 기준이었습니다. 그것이 "선택받지 못한 사람들을 몰아넣는 모양새" 그리고 "그것과 비슷한 느낌"을 받게 한 결과로 이어졌겠죠. 아무리 집회의에서 '기준에 맞는 계획을 세우면 누구나 결합할 수 있다'라고 열어 두었어도, 그 역시 그저 "선택"하기 위한 겉치레지 않냐고 한다면 맞네요. 그러기 위해 새 공간 만들기에 힘썼으니 아니라고 할게 아니었어요. 그 과정에서 변하는 사람이 있어 지지하고 응원해 주고 싶은 마음에 주체자들이 움직일 자리를 만들어 주지 않고 혼자 북치고 장구쳤네요.; 


공간을 유지하거나 확장하기보다 같이 살아가는 것이 즐거운 공간을 만드는 게 우선이라는 것도 동의가 됩니다. 같이 사는 사람들의 자발성이 커지는 것. 터줏대감에게 목소리나 힘이 실리지 않고 누가 터줏대감인지 모르게 서로의 자리가 커가는 것. 꼭 살림집을 유지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방법도 있겠다 싶네요. 집회의에서 같이 나눠보겠습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47746
1923 저기... 나랑.. 책 읽을래? [2] 손님 2016-04-18 2690
1922 연두님의 의견에 대한 저의 의견. [2] 수수 2016-04-05 2387
1921 2016.03.16 대책위 마무리 자체평가 회의록 수수 2016-04-05 2243
1920 2014년 겨울에 일어난 빈마을 정서적 폭력과 스토킹 사건 관련 대책위에게 드리는 의견서 [5] 손님 2016-04-04 2568
1919 안녕하세요~ 빈마을 장투객이었던 산하임다! (홍보성 글) [1] 손님 2016-04-02 2321
1918 2014년 겨울 사건에 대한 빈마을 결정사항에 따른 회의체의 사과문 손님 2016-03-31 2150
» 2016년 3월 25일 빈마을 회의 기록 [5] 둥쟁 2016-03-26 2459
1916 160324 구름집 회의 [2] 손님 2016-03-25 2414
1915 아나키즘은 어떤 세상을 만들고자 하는가? [1] 손님 2016-03-12 2505
1914 다음 주 3월8일은 세계여성의날입니다. [3] 손님 2016-03-04 2229
1913 정민의 글에 대한 반박 [1] 손님 2016-03-03 2311
1912 빈가게 마지막 전시/상영/공연 "아직여기에" file 손님 2016-03-03 2191
1911 느루의 글 [10] 손님 2016-03-01 2654
1910 아듀, 빈가게.... ! file 손님 2016-03-01 2224
1909 직조 모임...이라기 보다는 뜨개질 모임 file 손님 2016-03-01 2294
1908 부산에 빈집과 같은 공간이 있나요 [2] 손님 2016-02-25 2235
1907 단기투숙 문의합니다 [1] 고동 2016-02-22 2243
1906 느루의 반박, 그리고 현재 입장 [14] 손님 2016-02-22 2456
1905 [속기록자료] 20160109 빈마을 정서적 폭력 및 스토킹 사건 결정사항에 대한 설명회 손님 2016-02-20 2196
1904 [2월 21일] 카페해방촌 빈가게 - 마지막 정리하는 날! 손님 2016-02-20 2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