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f5b13a81bf7954e513530381b2abf8b.jpg


오늘 오후 조계사교육관 2층 2강의실에서
'기록은 역사를 바로 세운다
- 기록을 통해 4대강 사업과 내성천의 해법을 찾다'
토론회가 열립니다.

자세한 발제 내용은 아래와 같으며 많은 참석 바랍니다.
-----------------------------------------------------------------------------------------

발제1. 아주 특별한 소송
       : 영주댐 소송을 통해 사업의 주체들과 소통을 시도하다
- 리나 콜레이라이트 (호주국립대 역사학 인류학 박사과정 서울대 한국학)

발제2. 낙동강 7년의 기록
       : 기록을 통해 사업의 실상을 알리고 그 해법을 찾는다
- 지율

발제3. 1평사기 운동과 4대강 기록관 건립의 의미
       : 개인의 연대, 현장의 연대, 희망의 연대를 꿈꾸다
- 박은선 (공간모래 큐레이터, 리슨투더시티)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44029
1923 저기... 나랑.. 책 읽을래? [2] 손님 2016-04-18 2629
1922 연두님의 의견에 대한 저의 의견. [2] 수수 2016-04-05 2335
1921 2016.03.16 대책위 마무리 자체평가 회의록 수수 2016-04-05 2190
1920 2014년 겨울에 일어난 빈마을 정서적 폭력과 스토킹 사건 관련 대책위에게 드리는 의견서 [5] 손님 2016-04-04 2510
1919 안녕하세요~ 빈마을 장투객이었던 산하임다! (홍보성 글) [1] 손님 2016-04-02 2274
1918 2014년 겨울 사건에 대한 빈마을 결정사항에 따른 회의체의 사과문 손님 2016-03-31 2106
1917 2016년 3월 25일 빈마을 회의 기록 [5] 둥쟁 2016-03-26 2404
1916 160324 구름집 회의 [2] 손님 2016-03-25 2356
1915 아나키즘은 어떤 세상을 만들고자 하는가? [1] 손님 2016-03-12 2453
1914 다음 주 3월8일은 세계여성의날입니다. [3] 손님 2016-03-04 2171
1913 정민의 글에 대한 반박 [1] 손님 2016-03-03 2256
1912 빈가게 마지막 전시/상영/공연 "아직여기에" file 손님 2016-03-03 2136
1911 느루의 글 [10] 손님 2016-03-01 2589
1910 아듀, 빈가게.... ! file 손님 2016-03-01 2165
1909 직조 모임...이라기 보다는 뜨개질 모임 file 손님 2016-03-01 2247
1908 부산에 빈집과 같은 공간이 있나요 [2] 손님 2016-02-25 2184
1907 단기투숙 문의합니다 [1] 고동 2016-02-22 2196
1906 느루의 반박, 그리고 현재 입장 [14] 손님 2016-02-22 2374
1905 [속기록자료] 20160109 빈마을 정서적 폭력 및 스토킹 사건 결정사항에 대한 설명회 손님 2016-02-20 2148
1904 [2월 21일] 카페해방촌 빈가게 - 마지막 정리하는 날! 손님 2016-02-20 2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