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m.news.naver.com/read.nhn?sid1=102&oid=469&aid=0000082495&cid=883574


--- 가장 큰 차이점은 ‘집주인에게서는 중개수수료를 받되 세입자로부터는 받지 않는다’는 원칙이다. 이재윤 집토스 대표는 19일 “집이 멀어 학교 인근에서 수차례 방을 알아봤는데 부동산에서 20만~30만원에 달하는 중개수수료를 요구해 학생 입장에서는 부담스러웠다”며 “주거난을 겪는 저 같은 청년들에게 조금이라도 부담을 줄여주고 싶어 사업을 구상했다”고 말했다. 그는 부동산을 제대로 운영하기 위해 군복무 중 공인중개사 자격증도 취득했다.

주거비로 등골이 휘는 대학생들에게 집토스는 더 없이 소중한 존재다. 현행 부동산 중개수수료는 거래금액이 5,000만원 미만인 경우 한도액이 20만원이다. 하지만 특별한 수입원이 없는 20대에게는 이마저도 부담스러운 금액. 경북 포항에서 올라와 서울대 대학원에 재학중인 이모(23ㆍ여)씨는 “지금까지 세 차례 집을 옮겼는데 수십만원에 달하는 중개수수료가 부담스러워 항상 커뮤니티나 지인을 통해 직거래 하는 방법을 수소문했다”고 말했다. ---

이전에 빈집에서 공인중개사 공부할 의향이 있는 친구를 알아보기도 했는데..
동네 터줏대감 처럼 오래 자리한 부동산 업체가 가진 장점과 온라인 부동산 전월세 직거래 사이트(피터팬 등)이 가지는 메리트, 거기에 대학생들이라 자신들의 필요에 적절하고 과장된 영업보다는 진실성을 강조한 것도 좋아보이네요.
다시 빈집에는 공인중개사 공부할 친구가 없을까요? ㅎㅎ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21159
1879 11월 22일(일) 오후 5시 빈마을에서 “2014년 겨울사건” 논의모임을 엽니다. [3] 손님 2015-11-19 1930
1878 새책!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새로운 공유의 시대를 살아가는 공유인을 위한 안내서 손님 2015-11-18 1784
1877 회의체와의 이야기모임이 끝났습니다. 11월 22일 5시에 마을사람들과 2014년 겨울 사건에 관한 논의를 하려 합니다. 손님 2015-11-12 1776
1876 오늘은 2014년 겨울 사건의 회의체와의 이야기모임이 있습니다. 손님 2015-11-11 1695
1875 11월17일(화) 저녁7시 : '니가 필요해' 상영 + 감독과의 대화 손님 2015-11-04 1945
1874 A와의 이야기 모임 끝. 앞으로의 진행에 관한 공유와 회의록 손님 2015-11-02 1672
1873 내일 저녁 8시에 A와의 이야기 시간을 가지고자 합니다. + 오늘 모임과 앞으로의 계획 공유 수수 2015-11-01 1957
1872 오늘 저녁 8시에 B와의 이야기 시간을 가지고자 합니다. 수수 2015-10-31 2298
1871 어떤 상황이어야 b에게 자살시도에 대한 책임을 물을 수 있을까요? [11] 손님 2015-10-30 1980
1870 B 입니다. [7] 손님 2015-10-28 2189
1869 11월5일(목) 저녁7시반 : 다큐 '자연농' 상영 손님 2015-10-28 1786
1868 A의 편지와 그에대한 회의록 _연두. [4] 손님 2015-10-27 1849
1867 투숙 문의 [3] 손님 2015-10-27 1734
1866 느루의 글 손님 2015-10-26 1697
1865 "공유인으로 사고하기가 중요한 이유" ―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출간기념 저자 데이비드 볼리어 화상특강! (10/31 토 저녁 7시) 손님 2015-10-25 1558
1864 10월 개강! 영화, 친밀한 삶(김성욱), 기 드보르와 영화(신은실), 마르셀 뒤샹(전선자), 소설창작(김광님), 시쓰기(오철수) 손님 2015-10-10 1671
1863 "허그인 대국민나눔프로젝트 PROMISE"의 시작을 함께 해주시고, 특별한 선물도 받아가세요!! ^^ file 손님 2015-10-01 1566
1862 10월 개강! 데이비드 하비 『자본』(조명래), 노동의 미래(장훈교), 사이버 맑스주의(오영진) 손님 2015-09-30 1673
1861 빈마을 유감 [4] 손님 2015-09-30 1787
1860 [공동체주택 개미집] 10월 3일, 4일 홍성 땅맞이 캠프 갑시다. 손님 2015-09-29 1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