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니까

최대한

아주

많이

닭살이 돋을 정도로

심각하게

 

반짝반짝 눈빛 공격을 떠올리세요!!!!

 

예쁘게 봐~~~ 주세요.

그냥, 자랑하고 싶었어~~요.

 

만천하에 빈집을 알리고자,

알려버렸습니다.

 

무한도전 정준하 버전입니다.

 

"미안하다. 알리고 싶었다. 허락받을 줄 알았다"

 

제겐

빈집이 굉장한 가능성이라, 한국에서, 그래서 소개하고 싶었습니다.

사회학쪽에요...

 

이미 소개는 했고(저질러버렸습니다)

 

화, 많이,  안 내실거죠?

 

후속 소개가 필요할수도 있습니다.

 

 나중에 여러가지 여쭤봐도 될까요?

 

 

 

p.s. 글쓰는 도중에 커서가 자꾸 위, 아래로 움직이네요.

       Del.키도 잘 안 써지고.

 

 

 

 

 

 

 

 

 

 

 

 

 

 


댓글 '4'

손님

2009.11.30 13:57:20

누구세요?-디온

지각생

2009.11.30 20:15:50

빈집이 비밀집은 아니니 죄랄게 어디 있겠심

다만 입소문을 통해 듣는 것과 실제 살아보면 차이점이 있으니

너무 좋은 면만 과장하지만 않으면 좋겠삼

후속소개라는게 여러 사람들 앞에서 발표하는 거나 글을 쓰는 거라면, 그 공간이 어떤 곳이냐에 따라 다르겠죠.

으... 하여간 게름님부터 빈집에 놀러오삼! 정체를 밝혀랏!! ㅋ

손님

2009.12.01 15:59:43

헉...역시 ...

저 존재감이 그렇게 없었구나..

놀러 갔었는데...순전히 놀러 가서 복돌이랑도 놀았는데.. ㅠ.ㅠ

 

손님

2009.12.01 20:27:55

헐.. 저도 있었나요 orz 만성 기억력 감퇴에 선천성 얼굴이름매치곤란증후군이라..- 지각생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26734
52 저기 장기투숙문의는 어디에.. [14] 콩닥 2010-01-10 8822
51 전확가 안되요 [1] jenny 2010-01-07 6061
50 육식두부(라고 베라가 말한) [5] 손님 2010-01-07 6061
49 촬영 때문에 들렸었어요. [1] 손님 2010-01-06 15840
48 이제 좀 체력이 돌아온다 [7] 디온 2010-01-05 16688
47 FAQ 만들었어요~ file [12] 현명 2010-01-05 270004
46 그냥 인사.. [9] 꼬미 2010-01-04 17541
45 설해라고 합니다. 빈집에서 지내고 싶어서요~ [5] 손님 2010-01-03 15983
44 모두들 즐거운 새해입니다! [4] 게름 2010-01-03 16043
43 회원가입이 아니되옵니다. [5] 손님 2010-01-03 17135
42 간절한 질문 있씀다!!ㅋㅋ [4] 따뜻한짱구 2010-01-03 4568
41 한국일보에 빈집 기사가 떴군요!! [5] 손님 2010-01-02 5314
40 속보여, 용산 보상협상이 타결됐데. 12시에 남일당에서 기자회견 [1] 손님 2009-12-30 4911
39 메리크리스마스 사람 2009-12-25 4949
38 연말연시를 뜻깊게.... [2] 디온 2009-12-24 5302
37 안녕하세요? 지서여애좋입니다. [1] 고석수 2009-12-24 4729
36 27일 사진... 찍어도 될까요? [1] 사람 2009-12-23 4215
35 빈여행팀 함께해용~^^ [4] 손님 2009-12-22 5540
34 이번주 일정 확인 필!! [5] 지음 2009-12-21 4664
33 [프레시안] 기사나갔습니다-뚜리가 운다 [4] 손님 2009-12-20 3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