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온입니다.

연말연시,

그냥 노는 것도 재밌겠지만, 몇 가지 프로그램을.. ㅎㅎ

 

이를테면,

벼룩시장, 영화보기, 신년운세보기, 달력채우기 등이 떠오르는데...

 

 

1. 벼룩시장 : 우리 식구였던 미누의 물품들을 판매해 이주노동자 운동 기금에 보태려고 합니다.

아직 미누의 승락이 메일로 오지 않아서.... 아무래도 인터넷이 잘 안되는 환경에 있는 것 같아요.

그래서 이게 될란지 안될란지 모르겠으나, 각자 집에서 안쓰는 물건 가져와서 내다 파는 것도 같이 했음 해서요.

옷이랑, 책이랑, 신발이랑 기타 잡다구리한 것들 챙겨봅시다.

 

2. 영화보기 : 이거 시스템이 되면... 시네마 빈은 안 땡기슈?

 

3. 신년운세보기 : 이미 공지한 바와 같이, 12얼 31일에서 1월 1일로 넘어가는 시간에 타로를 볼 예정임다. 보고싶은 분들은 깊은 밤, 촛불 아래서 뵈어요.

 

4. 달력채우기 : 내년 한 해 예상되는 빈마을 활동들과 일정을 공유하는 달력채우기를 하고 싶어요.

큰 달력에 몇 가지 일정들을 적어둘테니, 오시는 분들은 각자 자기 달력이나 다이어리를 가지고 와서 베껴가심 좋을 것 같습니다. 또 각자 공유하고 싶은 일정을 모두 볼 수 있도록 큰 달력에 추가하면 좋겠지요. 요 때, 자기 생일을 큰 달력에 적어두는 센스!! (큰 달력에 적어놓을 일정 예시 : 닷닷닷, 빈마을 두돌잔치, 장투 생일, 팀별 모임 일정)

 

5. 기타 : 이번 빈마을 달거리에서 의견 받겠습니다.

 

같이 판 만들 사람 구해요~


댓글 '2'

지각생

2009.12.25 02:53:53

다 좋고만.

보드게임도 하자.ㅋ


손님

2009.12.28 15:27:25

디온 : 어제 급 떠올려서, 작은음악회를 추가할까 합니다.

남은 이틀동안 열심히 연습하여 곡 하나, 준비해오시면 누구나 환영!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30120
62 사이트 운영팀을 확대합니다 [8] 지각생 2010-01-16 3904
61 앞으로 혹 있을 가해자에게 하고픈 말 [13] 지각생 2010-01-15 5820
60 담벼락 게시판을 만들었습니다 [6] 지각생 2010-01-14 5333
59 잠시 동안 빈집 사람이 되어보려합니다. 허락해주시겠어요~^^ [3] lovingu 2010-01-13 4357
58 빈집은 다음에..-_-; [2] 손님 2010-01-13 4322
57 퍼스나콘 같은 거...... [5] 닥터스트레인지라브 2010-01-12 4640
56 안녕하세요 [1] 비베카 2010-01-11 16522
55 빈집에서 하룻밤 묵고 싶습니다. [1] 주은 2010-01-11 16416
54 다지원 공동체 강좌 질문들 손님 2010-01-11 15584
53 우리도 반성폭력 내규 같은 거 만듭시다 [2] 디온 2010-01-10 20379
52 저기 장기투숙문의는 어디에.. [14] 콩닥 2010-01-10 8859
51 전확가 안되요 [1] jenny 2010-01-07 6097
50 육식두부(라고 베라가 말한) [5] 손님 2010-01-07 6087
49 촬영 때문에 들렸었어요. [1] 손님 2010-01-06 15863
48 이제 좀 체력이 돌아온다 [7] 디온 2010-01-05 16721
47 FAQ 만들었어요~ file [12] 현명 2010-01-05 270356
46 그냥 인사.. [9] 꼬미 2010-01-04 17581
45 설해라고 합니다. 빈집에서 지내고 싶어서요~ [5] 손님 2010-01-03 16017
44 모두들 즐거운 새해입니다! [4] 게름 2010-01-03 16067
43 회원가입이 아니되옵니다. [5] 손님 2010-01-03 171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