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이렇게 글이 나가게 되는 것을 미리

사람들에게 알리지 못해 미안하네요.

인권오름에 글을 보내는 거라 생각하고 프레시안까지 나가게 될 줄은.

하여간 미리 사진 나가는 거랑, 글도 보여주긴 했지만,

너무 갑작스레 사생활이 공개된 느낌이 들게 만들은 것 같아요.

제 불찰.

사전에 원고청탁서를 받았을 때 좀더 신중히 생각했어야 했던 것 같습니다.

혹시 기사로 인해 불쾌하셨을 분들께 죄송합니다.


아- 당분간 글따위 쓰지 말아야지.

=====================================================================================================

보실 분은 


http://www.pressian.com/article/article.asp?article_num=60091218144856&section=03



댓글 '4'

지음

2009.12.21 02:52:49

잘 읽었삼. 애쓰셨네. ㅎㅎ 연재 계속해야지 글을 안 쓰면 어떻게?

비자림

2009.12.21 17:08:42

이렇게 사는 삶도 있구나하고 기사를 보고 여기까지 왔네요.

회원등록도 하구요~

언제한번 용기내어 함 놀러가보고 싶네요..

좋으면 함 장기투숙도...

손님

2009.12.22 12:42:43

언제든 놀러오세요~~

게름

2010.01.03 13:36:22

저도 잘 읽었습니다^^ 사실 함께 사시는 분들이 모두 성인군자(제 기준에는)가 아니실까 하는 생각도 들었었는데 나름의 어려움이 있고, 그런데 그것이 극복되는 과정이 자연스럽게 이뤄진다는 사실을 알게 되어서 감사했습니다. 제가 하고 있는 공부에 님의 글이 많이 도움이 되었네요..나중에 조금 더 여쭤보아도 될까요?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30132
62 사이트 운영팀을 확대합니다 [8] 지각생 2010-01-16 3904
61 앞으로 혹 있을 가해자에게 하고픈 말 [13] 지각생 2010-01-15 5820
60 담벼락 게시판을 만들었습니다 [6] 지각생 2010-01-14 5334
59 잠시 동안 빈집 사람이 되어보려합니다. 허락해주시겠어요~^^ [3] lovingu 2010-01-13 4357
58 빈집은 다음에..-_-; [2] 손님 2010-01-13 4322
57 퍼스나콘 같은 거...... [5] 닥터스트레인지라브 2010-01-12 4640
56 안녕하세요 [1] 비베카 2010-01-11 16522
55 빈집에서 하룻밤 묵고 싶습니다. [1] 주은 2010-01-11 16416
54 다지원 공동체 강좌 질문들 손님 2010-01-11 15584
53 우리도 반성폭력 내규 같은 거 만듭시다 [2] 디온 2010-01-10 20379
52 저기 장기투숙문의는 어디에.. [14] 콩닥 2010-01-10 8859
51 전확가 안되요 [1] jenny 2010-01-07 6098
50 육식두부(라고 베라가 말한) [5] 손님 2010-01-07 6087
49 촬영 때문에 들렸었어요. [1] 손님 2010-01-06 15864
48 이제 좀 체력이 돌아온다 [7] 디온 2010-01-05 16723
47 FAQ 만들었어요~ file [12] 현명 2010-01-05 270356
46 그냥 인사.. [9] 꼬미 2010-01-04 17582
45 설해라고 합니다. 빈집에서 지내고 싶어서요~ [5] 손님 2010-01-03 16018
44 모두들 즐거운 새해입니다! [4] 게름 2010-01-03 16067
43 회원가입이 아니되옵니다. [5] 손님 2010-01-03 17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