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빈가게에서 숙식을 하고 있는 살구입니다.

 

커피 내리는 연습을 조금 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었고...

연습하자고 다 마시지 못하는 커피 무작정 내리기도 뭐하고...

 

커피는 아침에 마시는걸 좋아하는 사람이 많지 않을까 싶기도 하고...

빈마을 사람들 중에서도 커피를 좋아하는 사람도 있겠지 싶고...

커피 원가도 보존이 됐으면 좋겠고...

 

해서...

 

오전에 8시에서 10시 사이...

가게로 오시면 제가 핸드드립한 커피 700원에 드립니다.

드시고 가셔도 되고

본인 텀블러 가져오시면 가져가셔도 되겠지요..

 

물론 저 시간에 가끔 못할때도 있겠습니다....11시쯤 오셔도 되는 날도 있겠지요...???

오픈전에는 또 이런저런 준비할 것들이 있을테니...일단 저런 시간 정도로 잡아 보았습니다.

 

그리고 요 이벤트는 일단 11월에 계속 됩니다.

11월이 지나서 연습보다 쫌 일이다 싶으면 1000원정도까지 오를수도 있습니다. 하하...

그래도 싸지요???

맛은...우리 서서히 논하지욧;;;;

 

여튼...

원하시는 분들이 좀 있으면 좋겠네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빈가게 찾아오시는 길 [1] 지음 2011.11.26 58413
공지 [빈가게]이렇게 많이 받았어요. [7] 살구 2011.11.17 62148
171 수유 별꼴에서 있었던 일 "카페 커먼즈 - 카페와 문화의 실천" [4] file 케이트 2011.11.16 10764
170 착한 초콜렛 만들기 후기 [2] file 케이트 2011.11.16 9104
169 두부 반찬 해드세요~~ 살구 2011.11.14 9816
168 오사카 커먼즈 대학 출장강의 <Café and the Commons> @카페 별꼴! 2011년 11월 14일 월욜 저녁7시 [4] 케이트 2011.11.08 9312
167 "지구를 생각하는 착한 초콜렛" 같이 만들어봐요~ [6] file 케이트 2011.11.07 15237
166 빈가게 우리밀 "국수+떡볶이" 팔다 [3] file 케이트 2011.11.07 5283
» 핸드드립 이벤..트...랄까? [2] 살구 2011.11.07 9728
164 빈가게 분배파티 조촐하게 했습니다. [1] 살구 2011.11.06 4507
163 탱탱이 담근 김치 조금씩 나누어요. [1] 살구 2011.11.05 10053
162 오늘 빈가게 파튀~ 7시에 보아요 살구 2011.11.04 4459
161 용산생협 준비 워크샵 한대요. 지음 2011.11.04 9204
160 [11/5]몸살림을 함께하고 있어요. [2] 살구 2011.10.30 9702
159 [공동구매]해서 배우자!나누자! [5] 살구 2011.10.28 10296
158 금요마을극장! 오늘저녁!! 할로윈특집!!! [1] 손님 2011.10.28 4257
157 빈가게+빈집 취재요청-마리끌레르 [1] 살구 2011.10.26 9667
156 [빈가게] 빈씨~ 살구 2011.10.25 4267
155 [선물왔어요]놀이님이 유기농 발사믹 식초를 선물해주셨어요. file 살구 2011.10.25 4898
154 빈가게 자율가격코너 file 손님 2011.10.25 4245
153 평화군축박람회, 채식김밥, 감자캐기 [1] 지음 2011.10.22 42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