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리적, 정신적, 신체적, 시공간적으로)

무려 1년 만에 열린 회의

저녁은 새해 첫회의에 걸맞게 콤비네이션 피자, 크림 파스타, 굴 3단 콤보!!!!


*회의 참석자들

-들, 주노점,  산하, 미나

-유선은 일 때문에 저녁 밥만 먹고 회의는 불참


*안건

1.새해 맞이 대청소

  -1월 안으로! 

  -신발 정리도 같이


2.과일 사먹자

  -겨울에는 귤! 한박스 시켜먹자, 가격 확인! 


3.분담금 상승

  -12월 분담금인 17만원보다 더 오를 수 있음ㄷㄷㄷ


*올해 계획, 희망, 소망, 바람

-들 : 모두 건강하고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살 뺄거에요, 다음주부터.

       활보 그만두고 쉬었다가 일을 다시 할거예요.ㅎㅎㅎ

       신화 데뷔 15주년 이에요. 여러분~. 담배를 줄일거에요.

-주노정: 연애 열심히 할거에요. 실무적인 컴퓨터 기술을 익힐거예요. 

               (그냥 하는 얘기가 아니라)올해는 다 잘 될거예요. '잘' 살아요 우리.

               공부도, 운동도 꾸준히 할거에요. 

-미나: 계단집이 아프니 내가 힘들어요. 건강했으면 좋겠어요. 

          한살림에서 일하기 괜찮은 것 같아요. 오래 친하게 지내면서 일하고 싶어요.

          지금 배우고 있는 그림 수업을 무사히 잘 끝냈으면 좋겠어요. 얼마전까지 슬럼프였....

          서태지 올해엔 컴백하기를!

-산하: 일본어, 영어, 바이올린, (스트레칭)을 연속적으로 계속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거예요. 1년째 구축중.

           올 봄부터 연애를 시작할거에요.


*일상공유

-들: 발에 동상이 걸렸어요. 발가락이 터져 알아서 정신 나가는줄 알았어요. 

        계단집 사람들과 디엠비로 제야의 종소리를 들으며 새해를 맞았고, 미나와 같은 생협일 시작했고,

        위장병이 다 나았어요. 

-주노정: 연말연시 집안일과 연애로 바빴어요. 1월부터 하려고 했던 일이 너무 힘들어서 안하기로 했어요.

              1월에는 좀 쉬고 2월부터 일 해야할 것 같아요. 혼자서 매일 1시간씩 니체의 글을 소리내서 읽기 시작했어요.

              평일 아침마다 책읽기 모임 하고 있어요. 지금은 슈마허 '작은 것이 아름답다'를 읽고 있어요.

              운동을 해야겠어요. 빈집 등산모임 만들거에요.

-(유선: 그녀는 ㅈㄴㅈ에 이어 사이보그 2호로 탄생되었어요. 활발히 작동중에 있어요.) 

-미나: 생협 두 곳에서 일하고 있어요. 어떻게 된걸까요. 몸이 힘든곳에서 시급이 적다는... 

            물이 안내려가서 힘들었어요. 울뻔했어요.함박스테이크 등 맛있는 걸 먹어서 마음이 풀렸어요.

            동글이 사료를 주문한게 왔어요. 바로 앞에서 순식간에 사료 한대접을 먹어치우는 걸 목격했어요.

             그 동안 손님방 겸 작업방 외벽을  건축단열재로 막아 한기를 틀어막았어요. 그 뒤로 잘 쓰고 있어요. 엄청 따뜻해요.

-산하: 나는 잠을 자고 있어요. 1월에는 잠만 잘거에요. 하루에 12시간씩 자고 있어요.

            지금 일정이 화요일은 풍물연습을 하고, 수요일은 두물머리 스터디, 목요일은 빈고 총회준비위 회의, 

           이번주 주말에는 달군모야집에 가요. 바이올린 연습 그동안 못했는데, 물이 나오기 시작해서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댓글 '2'

2013.01.10 21:55:20

ㅋㅋㅋㅋ옼...엌...ㅠㅠ..
2013년 첫!회!의! ㅎㅎ 적느라 고생 많아써용 ㅎㅎ 흐흫ㅎㅎㅎ

산하

2013.01.19 23:33:39

관리자님..!!  이 글을 자유게시판에서 계단집 게시판으로 이동 해 주세요~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1 계단집 0202 아리 이사 플랜 아리 2013-02-01 3717
640 구름집 1/21 구름집 회의 하람 2013-01-26 5915
639 계단집 계단집 회의 1월 24일 [1] 산하 2013-01-24 3819
638 빈마을 새해 첫 마을잔치 합니다! [4] 주ㄴㅈ 2013-01-21 3361
637 마실집 130120 마실집 세번째 회의 file [2] 유농 2013-01-21 5637
636 살림집 2013.01.20 - 살림집 회의 좌인(坐仁) 2013-01-20 3602
635 계단집 계단집 공동체 공간 제안서 및 대출 신청서 (초안/확정 아님!) file [2] 산하 2013-01-20 8425
634 빈마을 <빈공차>빈마을 차량 공유 조합원 모집. [4] 산하 2013-01-16 3417
633 빈마을 130111 집사회의 마무리를 위한 집사회의 [1] 유농 2013-01-12 3228
» 계단집 2013년 1월 10일 계단집 새해 첫회의 [2] 주노점 2013-01-10 3764
631 구름집 1/6 구름집 첫 회의 + 약간의 소식들 [1] 하람 2013-01-09 5658
630 공부집 공부집 회의록 20121227-카테고리 선택이 안되어 공부집에 못올리고 또 여기에 [3] 손님 2012-12-29 3422
629 마실집 마실집 소식 겸 회의록 [1] 몽애 2012-12-25 4692
628 빈마을 빈마을 회계 중간보고 [2] 유농 2012-12-16 3230
627 공부집 별 일 없이 산다~! 공부집회의~! (12.12.14) [1] 손님 2012-12-14 3418
626 빈마을 공부집과 작은집 김장하고 나서 [1] 손님 2012-12-13 3289
625 빈마을 회계 관련 file 쿠우 2012-12-05 2974
624 빈마을 새 집 '마실집'이 생겼습니다! [4] 유농 2012-11-25 12419
623 공부집 공부집 회의 2012.11.22 손님 2012-11-25 3385
622 계단집 11월 15일 계단집 회의 [2] 울콩 2012-11-16 5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