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_0005.JPG

꽉막힌 콜크를 뽑느라 말랴가 애썼네

디온의 눈물을 달게 마셨네

DSC_0010.JPG

양쿤이 수고한 등들이 천장에 매달려 있네

 DSC_0011.JPG

라브는 발이 안보일정도로 움직이고

 DSC_0021.JPG 

우리는 밤늦도록 얘기했네

나는 한마디 못하고 술만 마셨네

라오비어도 맛보고

오랜만에 병모냥이 좀 바뀐 흐롤쉬도 마셨네

안바뀌고 그대로 있을수 없었냐 흐롤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