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시 묘소에 다녀왔다. 케이시 안녕.

케이시가 떠난지 1년이 지났고 잠시 그 친구를 추억한다.
사실 나랑 케이시는 사이가 그리 좋지는 않았다. 내가 좋아하는 저자와 그의 책을 케이시는 별로 좋아하지 않았고 그 저자에 대한 해석을 두고 싸우기도 했다. 나로서는 답답한 동시에 재미있기도 하였다. 케이시는 어떻게 생각할지는 지금은 잘 모르겠다.
케이시는 주디스 버틀러를 읽었다. 나도 케이시를 따라 읽으려고 했다. 주디스 버틀러의 젠더트러블을 샀지만 잘 읽히지는 않았다. 어려웠다. 같이 그 책을 읽고 대화하려고 했는데 내가 못 읽어서 못했다. 그냥 그랬다.
작년에 나는 케이시가 마지막으로 떠나는 모습으로 보았다. 나는 어디가냐고 물었고 어디 갈데가 있다고 했다. 그 친구가 가는 모습이 너무 힘들어 보였다. 나는 온지곤지에 회의하러 가야만 했다. 지금 무슨회의인지 기억이 안나는 것을 보니 중요한 회의는 아니었던것 같다. 그 친구의 안색이 너무 걱정되어 회의를 가던 도중에 영양갱을 사들고 길을 되돌아왔다. 그러나 케이시는 없었다. 그게 마지막이었다. 전달되지 못한 영양갱은 내가 먹었지만 그의 것이여야만 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21160
2259 20191015 평집 회의록 ㅇㅇ 2019-10-15 35
2258 20191010 평집 회의록 ㅇㅇ 2019-10-15 24
2257 주저리로그 [1] ㅍㅏ이퍼 2019-10-07 91
2256 안녕하세요! 장투 문의드립니다..! [7] 구구 2019-10-07 115
2255 빈 2분 영화제 [3] 자기 2019-10-07 98
2254 단편집 설명회를 합니다! 인정 2019-10-06 105
2253 영화 조커 베니스영화제 황금사자상 수상 으헛;;; 정충경 2019-10-04 81
2252 2019. 10. 03 평집 회의록 2019-10-03 104
2251 단투 신청 [1] 물란 2019-09-28 146
2250 단투 문의드립니다 [2] 물란 2019-09-28 153
2249 잘 다녀와요 유선 2019-09-25 123
» 케이시 묘소에 다녀왔다. 케이시 안녕. 작자미상 2019-09-24 330
2247 오늘은 케이시 기일이예요 사씨 2019-09-19 221
2246 미프진은 소중한 약물이지요 사씨 2019-09-07 194
2245 태풍맞이 봉산탐험 합니다. [2] ㅈㅂㅁㄴㅇ 2019-09-06 411
2244 20190821 평집회의록 주운 2019-08-21 244
2243 8월 12일 단투 문의합니다. [1] 다옴 2019-08-11 1652
2242 8월 6일 평집회의록 ㅇㅈ 2019-08-09 328
2241 단기투숙 문의드려요 [3] 김애옹 2019-08-07 337
2240 해방절 앞둔 추억팔이 해방절 포스터모음전 [3] 평집고양이연대 2019-08-06 1872